아프리카돼지열병에… 돼지고기 값 급등 조짐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돼지고기 값 급등 조짐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9.17 20:23
  • 게재일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도매 14곳 경매가 33% ↑
재고량 소진 1~2주 후엔 ‘비상’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이 운영하는 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에 따르면 17일 오후 3시 현재 전국 14개 주요 축산물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돼지고기 평균 경매가는 ㎏당 6천62원으로 전날(4천558원)보다 32.9%나 급등했다.

특히 ASF가 발생한 경기도 파주에서 가까운 수도권 도매시장의 경매가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수도권에 있는 도드람 공판장의 돼지고기 경매가는 전날보다 ㎏당 59.8%나 폭등한 6천658원, 농협부천에서는 48.8% 오른 5천995원이었다.

영남지역에 있는 부경축공 도매시장에서는 전날보다 ㎏당 37.2% 상승한 6천401원에 돼지고기가 거래됐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대형마트와 같은 대규모 업체는 1∼2주 정도의 재고 물량이 있기 때문에 도매가 상승분이 소비자가 반영되려면 그만큼의 시간이 걸리지만 재고가 없는 소규모 식당 같은 경우는 곧바로 소비자 가격을 올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