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에서 현대까지… 시공 초월한 합창곡 진수
고전에서 현대까지… 시공 초월한 합창곡 진수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9.15 19:57
  • 게재일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립합창단 제 109회 정기연주회
소프라노 강혜정
바리톤 고성현 ‘특별게스트’
정통파 지휘자 장윤정 지휘
24일 포항문예회관

바리톤 고성현, 지휘자 장윤정, 소프라노 강혜정

시공간을 초월한 아름다운 하모니의 향연이 펼쳐진다.

포항시립합창단은 오는 24일 오후 7시30분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제109회 정기연주회 ‘미악(美樂)’을 개최한다. 이날 공연에서는 시공간을 초월한 세계 각국의 아름다운 합창곡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연주의 전반부는 17세기에서 21세기에 이르는 다양한 합창음악들을 선보인다. 이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하는 국내 최고의 성악가인 소프라노 강혜정, 바리톤 고성현이 19세기 낭만주의 오페라 아리아와 듀엣곡을 들려주며 관객의 귀를 더욱 즐겁게 해줄 것이다. 마지막 무대에서는 우효원, 전효숙, 오병희가 민요를 주제로 작곡한 한국적 현대합창을 부른다. 특별히 우효원 작곡의 ‘뱃노래’는 포항시립합창단만을 위해 작곡돼 초연하는 곡으로써, 모둠북 연주와 함께 이번 공연에서 눈여겨 볼만한 포인트가 될 것이다.

포항시립합창단은 1990년 창단 이후 지난 7명의 상임지휘자와 함께 다양한 공연으로 포항시의 문화발전에 기여하고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왔다. 현재 8대 상임지휘자인 장윤정은 지휘학 박사로 국내외에서 오랫동안 다양한 경력을 쌓아온 실력 있는 정통파 지휘자일 뿐만 아니라 작곡가이기도 하다. 지난 여러 연주에서 이미 여성 지휘자 특유의 섬세함과 탁월한 곡 해석을 바탕으로 뛰어난 연주를 선보여 왔다.

장윤정 지휘자는 “가을의 문턱에서 포항시립합창단과 함께 음악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며 삶의 위로와 기쁨을 느낄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