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이피에스, 상주공장 짓는다
우주이피에스, 상주공장 짓는다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19.09.09 20:14
  • 게재일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억 투자 낙동면에 설립
연매출 200억대 패널 생산

[상주] (주)우주이피에스가 100억원을 투자해 상주 낙동면에 생산공장을 짓는다.

상주시와 우주이피에스는 9일 오후 상주시청 소회의실에서 준불연 EPS패널 생산을 위한 공장설립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우주이피에스는 불에 타지 않고 유독가스·화염 배출이 거의 없는 친환경 준불연재 EPS 패널(건축물 내부 난연성 단열재)을 생산하는 업체다.

준불연EPS패널은 건축물 내장재와 관련된 법규가 강화되고 있는 추세와 맞물려 안전성을 갖춘 건설 자재로 각광 받고 있다.

우주이피에스는 올해 하반기 낙동면 분황리 1만6천㎡에 공장을 착공해 연차적으로 100억원을 투자하고 50여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연간 7만2천개의 준불연재 EPS 패널을 생산하는 등 연매출액 200억원의 생산라인을 건설한다.

협약식에는 황천모 상주시장과 박성욱 (주)우주이피에스 대표이사, 정재현 상주시의회 의장, 상주시와 (주)우주이피에스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황천모 시장은 “뛰어난 기술과 역량을 갖춘 (주)우주이피에스의 입주를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시에서도 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