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최정산에 벌초 나선 80대 노인 실종
대구 최정산에 벌초 나선 80대 노인 실종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19.09.03 20:29
  • 게재일 2019.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장병 동원 대대적 수색 중

한가위를 맞아 벌초에 나선 80대 노인이 사흘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과 소방서가 수색에 나섰다.

3일 달성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시41분께 대구 달성군 가창면 최정산에 벌초에 나선 A씨(82)가 실종됐다.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난 2일 특수구조대원 및 인력 80여명, 인명구조견, 헬기 등을 투입해 6시간여 동안 수색에 나섰지만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이어 실종 사흘째인 3일 수성소방서와 달성경찰서, 달성군 7대대 등 230여명의 인력을 동원해 A씨가 실종된 장소로 추정되는 최정산 인근에서 대대적인 수색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이날 최정산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풀이 우거져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관계자는 “실종이 장기화될 경우 고령인 실종자가 체온이 급하강해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달성/김재욱기자
김재욱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