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콜로키움 ‘철:문(文)을 열다’ Ⅲ
문화도시 콜로키움 ‘철:문(文)을 열다’ Ⅲ
  • 등록일 2019.09.03 20:11
  • 게재일 2019.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휴공간 활용·문화자원화 전략 논의
프랑스 라 프리쉬 총괄디렉터
알랭 아르노데 등 전문가 초청
옛 수협냉동창고 운영방안 모색

포항문화재단의 지난 콜로키움 모습. /포항문화재단 제공

 (재)포항문화재단(대표이사 차재근)의 포항시 법정 문화도시 예비사업의 일환으로서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시민 담론화의 장인 문화도시 콜로키움 ‘철:문(文)을 열다’  세 번째 순서가 6일 오후 2시 포항 동빈내항 구 수협냉동창고에서 열린다.


‘문화도시 개론’과 ‘시민 거버넌스’에 이어 이번 콜로키움은 ‘도시와 문화공간’을 주제로 국내·외 도시재생 전문가들과 포항의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시민들이 참여해 ‘문화가 어떻게 공간을 변화시키는가?’에 대한 내용으로 국내외 재생사례와 문화자원화 방법론에 대해 기조강연, 전문가 주제발표, 주요 의제 토론 등의 순서로 펼쳐진다.


특히, 이번 콜로키움은 도시재생뉴딜사업과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협업으로 추진 중인 구 수협냉동창고의 활용방안 모색과 포항운하 등 도시재생을 통한 포항의 문화자원화 전략을 도출하기 위한 논의의 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이중 해외 전문가로서 지역 재생을 이룬 성공적인 사례로 손꼽히는 프랑스 마르세유 라 프리쉬 라벨드메의 총괄디렉터 알랭 아르노데(Alain Arnaudet)의 기조 강연을 주목할 만하다. 


라 프리쉬 라벨드메는 폐허가 된 옛 담배 공장 부지에 예술가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지역 재생을 이루며 2013년 유럽문화수도로 지정받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곳이다. 폐담배공장에서 문화와 예술을 입혀 20여 년간 지속적으로 운영해 오며 연간 120만명이 찾는 문화명소로 성공시킨 그간의 운영과정과 성공전략을 아르노데 총괄디렉터로부터 직접 들을 수있는 기회로 현재 (구) 수협냉동창고의 운영방안을 모색하는 시점에서 시사점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국내 문화재생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해 유휴공간의 문화적 재생사례와 문화 자원화 전략에 대한 발표와 논의도 주목된다. 


국내 문화 재생의 성공사례로 꼽히는 팔복예술공장의 황순우 예술감독, 이영범 경기대 교수가 유휴공간의 문화적 재생 사례에 대해 각각 발표하고,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도시 재생의 문화 자원화 전략을, 김종대 디자인 연구소 이선 대표는 ‘삶의 전환을 위한 공간 생활문화 SOC’, 포항문화재단 문화도시사업단 김윤환 단장은 구 수협냉동창고 활용방안에 대해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