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예산, 방파제 설치 사업 또 제외
독도 예산, 방파제 설치 사업 또 제외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8.29 20:27
  • 게재일 2019.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 연구 조사선 건조
동도 촬영 시스템 설치 반영

독도 수호와 보존·관리를 위한 경북도 건의사업 16건 가운데 9건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경북도에 따르면 2020년 정부 예산안에 독도 관련 건의 사업 가운데 독도 전용 소형조사선 건조(25억원), 독도해역 환경관리선 건조(7억2천만원), 안용복기념관 노후시설물 교체(2억5천만원), 독도박물관 노후시설물 교체(2억1천만원), 독도 시설물 관리 운영(20억6천만원), 국내 체류 외국인 독도탐방사업(2억1천만원), 울릉도 해양보호구역 방문자센터 조성(5천300만원)이 포함됐다. 도는 그동안 독도 전용 연구 조사선이 없어 낚싯배, 어선 등을 빌려 사용하면서 연구 질 저하, 안전사고 등이 우려 됐다. 또 기존 독도 영상카메라가 서도 영상만 촬영해 송출하고 있어 재난 상황 등에 대비할 수 있도록 동도도 촬영하는 시스템 설치 6억원과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21억원이 반영됐다. 하지만 울릉도·독도의 자연환경을 보존하고 과학적 기본자료를 확보해 국제사회에 제공하는 국립 울릉도·독도 생물 다양성 센터 건립과 독도 명예주민 전국대회 지원, 국립 울릉도·독도 자생식물원 조성은 예산안에서 빠졌다. 독도 영유권을 공고히 하는 차원에서 독도 비즈니스센터, 국립 울릉도·독도 천연기념물센터 건립 예산도 제외됐다. 독도 방파제 설치 사업도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한푼도 반영되지 않았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