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상반기 FTA체결국 교역 9.3% 감소
대구 상반기 FTA체결국 교역 9.3% 감소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8.28 20:31
  • 게재일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입금액 44억4천900달러
최대 무역수지 적자국은 중국
품목은 자동차 부품 감소폭 커

대구지역 상반기 FTA체결국 교역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대구상공회의소 FTA활용지원센터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대구지역 FTA체결국 교역현황’조사에 따르면, 지역의 올해 상반기 FTA 체결국 수출·입금액 44억4천9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9.3%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이 중 수출액은 27억6천200만달러로 9.0% 줄었고, 수입액은 9.6% 감소한 16억8천700만달러로 나타났다.

대구지역 전체 수출입금액도 59억8백만달러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 줄었다. FTA체결국을 상대로 한 무역수지는 11억1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해 지역 전체 무역흑자 16억5천300만달러의 67.2%를 차지했다.

주요 무역수지 흑자 국가는 미국(5억7천100만달러), 아세안(3억1천300만달러), EU(2억8천700만달러) 순을 보였고, 무역수지 적자 국가는 중국(-2억2천900만달러), 칠레(-3천600만달러), 뉴질랜드(-600만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FTA체결국이 대구지역 전체교역에서 차지하는 수출입 비중은 74.7%(수출 73.1%, 수입 77.6%)로 FTA체결국 전체 수출입 비중 68.8%(수출 73.0%, 수입 64.3%)와 비교해 FTA 활용도가 5.9%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출품목 상위 10개 품목 중 자동차부품이 전체 수출액의 12.2%를 차지해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 펌프, 필름류, 폴리에스터직물, 평판디스플레이 제조용 장비, 고속도강 및 초경공구 등의 순을 보였다.

하지만, 수출 1위 품목인 자동차부품의 수출실적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12.0% 하락했는데 그 원인은 지역의 자동차부품 최대 수출국인 미국의 현지화율 증가와 중국 제조업 부진 등의 이유로 분석된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의 심화와 중국의 제조업 부진,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의한 자동차부품 현지화 압박으로 지역기업들이 수출에 애로를 겪고 있다”며 “FTA활용을 통한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계기관들이 시행하고 있는 수출지원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것이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