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를 맞추다
큐브를 맞추다
  • 등록일 2019.08.22 19:44
  • 게재일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인

만만치가 않은 그녀

없으면 허전하고 

있으면 골치 아프고 때론 짜증난다

지구가 네모라고 믿는 그녀

아파트, 백화점, 사무실

그녀의 공간은 모두 벽과 벽

하루 종일 정신없이 돌고 나면 어지럽다

각양각색의 사람들

오늘도 같은 생각의 무리를 찾고 있다

그래서 다들 끼리끼리 모여 산다고 하는 건가

세상이 온통 하얀가 싶더니

돌아서면 얼룩진 또 다른 골목

붉은 벽에 기대고 잠시 쉬고 있을 때

나를 보고 꼬마가 중얼거린다

알고 보면 무지 쉬운데 라고

순리에 맞는 이치가 곧 삶의 공식이겠지

나 알고 보면 쉬운 여자야

육면체의 네모진 칸칸을 한 면에 같은 색깔로 채우면 완성되는 큐브를 제재로 시인은 현대 문명에 갇혀 사는 우리 시대를 야유하고 있다. 네모의 각진 세상에 경쟁하며 정신없이 사는 것이 오늘의 삶이 아닐까. 이 네모에 갇혀 벽과 벽 사이를 정신없이 돌아다니며 자신의 정체성도, 지향해 가야 할 생의 목표도 잃어버리고 사는 것이 우리의 모습이 아닐까. 시인의 시선은 이런 비인간적인 현대 문명의 폐해를 겨냥하고 있음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