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북도당 위원장 최교일 의원 유력
한국 경북도당 위원장 최교일 의원 유력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8.15 19:33
  • 게재일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의원들 27일 연찬회서
합의 통해 선출할 가능성 커
대구시당 위원장은 아직 안갯속
곽대훈 현 위원장 연임 무게에
정종섭 의원 도전 의사 내비쳐

선출을 앞두고 있는 자유한국당 대구시당과 경북도당 위원장에 누가 될까.

한국당 중앙당은 최근 시도당 위원장 선출과 관련한 공문을 각 시도당에 전달했다. 경북도당 위원장 선출은 과거의 선례에 따라 치러질 가능성이 크지만, 대구시당 위원장 선출은 잡음이 예상된다.

경북도당 위원장은 관례상 다음 순서인 최교일(영주·문경·예천) 의원이 장석춘 의원의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오는 27일 한국당 연찬회에서 경북지역 의원들이 합의를 통해 선출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그러나 대구시당 위원장 선출을 두고는 아직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오는 9월 중순께 임기가 만료되는 곽대훈(대구 달서갑) 의원의 연임이 조심스레 점쳐지는 가운데 정종섭(대구 동갑) 의원이 도전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곽대훈 현 위원장과 도전자인 정종섭 의원간의 일전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곽 의원은 지난해 대구시당 위원장 선임 당시 여러 차례 고사했으나, 지역 의원들의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이때 대구지역 의원들이 이미 곽 의원의 연임을 구두 약속했기 때문에 자연스레 연임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대구의 한 의원은 당시 “곽 의원이 대구시당 위원장을 고사해 연임하는 조건으로 시당위원장을 맡아달라고 말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대구시당 위원장의 임기 만료가 다가오면서 연임 불가론이 서서히 흘러나왔다. 연임한 경우는 극소수였던 점을 들어 관례에 따라 다음 순서인 인사가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정종섭 의원은 과거 김병준 비대위원장 시절 당협위원장 자격을 상실했다가 이 자리에 바른미래당으로 옮겨갔다가 탈당한 류성걸 전 의원이 복당을 신청했지만, 결국 허용되지 않았다. 이후 정 의원은 당의 의중을 충분히 확인했고 당 연수원장을 맡으면서 과거와 달리 국회의원 재선에 강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대구시당 위원장에도 도전할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예결위원 자리를 윤재옥(대구 달서을) 의원에게 넘긴 것도 시당위원장을 맡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당 안팎에서도 당헌 당규상 당협위원장이 아니더라도 시당위원장에 나설 수 있는 점을 들어 현역 국회의원이기 때문에 충분히 위원장에 도전할 수 있다는 의견에 동조하는 인사들도 적지않다.

결국 오는 27일 개최될 한국당 의원 연찬회에서 경북도당 위원장은 별다른 잡음없이 선출될 가능성이 높아졌고 대구시당 위원장은 지역 국회의원들이 별도로 모여 의견 조율을 거쳐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만일 합의추대가 아닌 경선방식을 취할 경우 시당 위원장 선출위원회 구성과 당원 투표를 위한 장소 섭외 등에 후보자당 1천만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등 여러가지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합의추대 쪽으로 기울 것으로 예상되는 근거다.

한국당 시·도당 위원장은 시당 운영위원회 공식 선출 절차에 이어 중앙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최종 선출된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