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환자 10년 간 11만 명 이름값 톡톡 ‘메디시티 대구’
외국인 환자 10년 간 11만 명 이름값 톡톡 ‘메디시티 대구’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7.22 20:24
  • 게재일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수도권선 최대 유치 실적
시 “미래 먹거리 적극 추진 결과
내년엔 3만 명 시대 목표로 준비”

지난 10년 동안 대구를 찾은 외국인 환자가 11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과 경기 등을 제외한 비수도권에서는 최초다.

대구시는 “외국인 환자 유치가 허용된 지난 2009년 대구 방문 외국인 환자수는 2천800여 명이었지만, 2015년에는 해마다 1만3천여 명이 방문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대구시는 “2016년에는 비수도권 최초로 연 2만 명을 넘어섰고, 2017년에는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에도 불구하고 누적 환자수가 11만 명을 돌파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풍부한 의료서비스 인프라와 의료관광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적극 추진한 결과라고 분석하고 있다.

현재 대구에는 5개 대학병원과 3천700여 개 병·의원, 2만1천여 명의 보건인력과 국제의료인증기관인 세계의료평가기관(JCI) 인증을 받은 5개 의료기관 등이 포진해 있다. 또 아시아 두 번째의 팔이식 수술 성공 등 모발이식, 성형, 피부, 한방, 치과, 건강검진 등에서 우수한 기술을 인정받고 있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올해를 ‘메디시티 대구’의 새로운 10년을 시작하는 해로 정하고 내년 의료관광객 3만 명의 시대를 목표로 퀀텀점프(Quantum Jump)를 준비 중이다.

대구시는 우선 신흥 유치국가로 부상하고 있는 러시아·독립국가연합(CIS국가)·몽골을 상대로는 중증 및 고액 환자를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동남아와 일본은 한류문화와 연계한 성형, 피부 등 맞춤형 의료관광 마케팅을 추진한다. 이어 사드 보복을 완화하고 있는 중국은 칭다오, 항저우, 닝보 등 지역 중소도시와 직항노선 도시를 거점으로 마케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대구시는 현재 22개인 해외홍보센터를 25개로 늘리고 의료관광 재방문 유도를 위한 의료관광할인카드(MTC, Medical Tourism Card), SNS 홍보단(메디터) 운영한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