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 미군부대 부지 환경조사
반환 미군부대 부지 환경조사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7.22 20:25
  • 게재일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금속 오염 땐 신속 원상복구
시, 비용 확보 방안 마련 계획

대구시가 미군부대 반환 부지에 대한 환경조사를 통해 오염이 발견되면 신속히 원상복구하기로 했다.

대구시와 국방부, 주한미군은 지난달 19일 SOFA 실무협의를 열어 한국 측이 제안한 미군부대 캠프워커 내 헬기장(H-805) 부지(2만8천여㎡) 등 헬기장 부지 반환 경계 확정 합의 권고문과 공동 환경조사 요청에 합의하고 서명했다.

따라서 대구시는 올 하반기에 한·미 공동으로 캠프워커 동편 활주로와 헬기장 반환부지의 유류 또는 중금속 오염 여부를 확인하고 오염범위와 정도를 조사한다.

조사 결과 오염이 발견되면 한·미 양측이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환경분과위원회에서 오염치유 주체, 비용 등을 협상도록 되어 있으나 그동안 국내에서 반환했거나 반환을 추진 중인 미군기지 54곳 중 환경오염이 발견된 24곳의 복구 비용은 모두 한국 정부가 부담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대구시는 협상기간을 최대한 단축하면서 복구작업을 조속히 시작하도록 비용의 국비 조기확보 등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헬기장 이전 터에 사업비 498억원을 들여 지역 대표도서관인 대구도서관을 건립해 2021년 7월 개관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캠프워커 동편 활주로와 헬기장 반환 부지는 오랫동안 군용비행장으로 사용해 오염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실제 오염 범위·정도가 드러나면 치유작업을 빨리 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