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기쁨의교회, 한·일 화해·협력 선교 나선다
포항 기쁨의교회, 한·일 화해·협력 선교 나선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7.21 18:42
  • 게재일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시아지역 복음화
건전한 기독교 문화 보급
대규모 축제 잇따라 개최
예장 통합 제104회 총회도 열려

포항 기쁨의교회 예배모습. /포항 기쁨의교회 제공

“기쁨과 환희, 위로와 격려라는 날개를 달고 전 세계 모든 이에게 우리교회의 신앙고백이 전해지는 날이 조만간 올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올해로 설립 73주년을 맞는 포항 기쁨의교회(담임목사 박진석)는 한국 대한예수교장로회 2천여 교회에서 지역과 열방복음화에 집중하는 ‘앞선 교회’로 손꼽히는 몇 안되는 교회다.

특히 박진석 담임목사는 신자를 넘어 과연 교회가 시대적인 문제, 갈등에 깊이 있는 답을 주고 있나 돌아보며 지난 4월 저서‘그의 기이한 빛으로 들어가라’를 펴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박 목사는 특히 3·1운동이 100주년을 맞은 시점에도 좀처럼 풀리지 않는 한·일 관계의 돌파구가 ‘예수 복음’이 돼야 한다는 마음을 세계인들에게 전하기 위해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와 일본어로 번역된 내용을 담았다.

요한복음에서 “하나님이‘세상’을 이처럼 사랑한다고 하셨듯“ 박 목사의 종교 철학은 교회나 성도가 아니라 세상인 것이다.

기쁨의교회가 한국과 일본의 화해와 협력 선교, 나아가 동아시아지역 복음화와 건전한 기독교 문화 보급을 위한 대규모 축제를 잇따라 개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교회는 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건전한 기독문화를 세워갈 목적으로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행사와 ‘2019 팡팡 프레이즈 페스타’를 포항 북구 삼흥로 411 교회와 포항 칠포해수욕장에서 각각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또 교회는 오는 9월 23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제104회 총회도 유치했다.



△일본 선교 포럼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다음 달 13~16일 열리는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Hesed Asia for Japan)’은 한·일간의 관계 회복을 통한 동아시아지역 복음화의 바람이 담긴 행사다. 아시아와 일본 선교를 위한 국제 선교 포럼으로 일본의 기독교 신자와 목사 등 200여 명이 기쁨의교회를 찾는다. 교회는 이번 행사가 한·일 기독교인들의 사랑과 화해, 협력을 통해 양국간 우호증진의 계기가 마련되고, 포항을 전세계 선교 협력의 허브 도시로 자리매김해 이미지 제고 및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일 선교협력을 위한 예배와 기도회, 일본문화와 무목(無牧)교회 현황 및 대책, 한·일 신흥종교와 이단 대책 세미나가 열린다.

일본인들을 위한 문화공연과 포항 1일 관광, 분과 모임, 사역 박람회, 장터도 열린다. 강연에는 오야마 레이지(93) 일한친선선교협력회장과 이수구·박영기 선교사 등이 나선다.

일본 배우 미사와 신고가 나치로부터 수천명의 유대인을 살린 스기하라 지우네의 인생과 3천명의 한국 고아들을 섬긴 다우치 지즈코의 삶을 그린 성극도 선보일 예정이다.

△기독교 문화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2019 팡팡 프레이즈 페스타’

8월 16~17일 개최되는 ‘팡팡 프레이즈 페스타’는 국내외 현대기독교음악(CCM) 뮤지션들이 참석해 공연을 펼치고 장터와 먹거리가 준비된 문화축제다. 비와이 조성모 자두 김브라이언 헤리티지 등 크리스천 음악가들이 공연에 나선다. 특히 일본 피아니스트 히데오 고보리의 간증과 연주도 계획돼 있다. 이와 더불어 버스킹 공연과 물놀이, 예술체험, 그림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로 구성해 신자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는 포부다. 축제 명칭 ‘팡팡’은 ‘포항포항’을 빠르게 발음한 것으로 개신교 색채가 강하지 않으면서 축제 분위기를 살리는 명칭이라고 교회 측은 설명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제104회 총회

오는 9월 23일부터 26일까지 기쁨의교회 본당에서 열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제104회 총회에는 전국의 총회대의원(총대) 2천500여 명이 포항을 방문함에 따라 포항 관광과 함께 포항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통시장을 방문하고 이재민 방문 및 성금 전달로 지진 피해 주민들의 아픔을 돌볼 예정이다. 박진석 담임목사는 “연오랑세오녀의 땅 포항에서 한·일관계의 분열을 극복하고 새로운 아시아를 중심으로 하는 화목의 비전이 불꽃처럼 타오르기를 바란다. 또한 1천500여명의 총대와 총회 관계자 500여 명이 택시를 타고 지역 식당을 방문하고 특산품을 구입한다면 지역 경기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총회를 통해 지진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포항시민에게 한국교회가 함께한다는 긍정적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포항 기쁨의교회는 1946년 6월9일 포항시 북구 동빈동에 그물창고를 개조해 문을 연 이래 창립 68년을 맞아 2014년 5월 4일 포항시 북구 양덕동 산 145일원(삼흥로 411)에 새 건물(4만1천여㎡·1만2천여 평)을 지어 이전했다. 2017년 11·15 포항지진 당시 한동대 학생들의 긴급 대피소로 지정돼 학생들을 보호했고, 포항시의 공식 지진 대피소로 300여 명의 이재민을 보호하기도 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