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증 뒷면 영문표기 9월 도입 전망
운전면허증 뒷면 영문표기 9월 도입 전망
  • 황영우기자
  • 등록일 2019.07.15 20:16
  • 게재일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개국 통용… 해외운전 쉬워져

다음달부터 뒷면에 개인 면허정보를 영문으로 담은 운전면허증이 발급돼 영국과 캐나다, 호주 등 최소 35개국에서 한국에서 발급한 운전면허증으로 운전을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도로교통공단은 우리 운전면허증 효력이 인정되는 외국 국가에서의 운전 편의를 위해 신청자에 한해 영문을 함께 표기한 운전면허증을 발급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새 운전면허증은 이름과 주소, 성별, 발급권자 등 면허정보를 뒷면에 영문으로 표기한다. 이와 함께 오토바이·승용차 등 운전 가능한 차종을 국제기준에 맞는 기호로 표시한다. 위·변조 방지를 위한 각종 보안 요소도 도입된다.

영문 병기 운전면허증이 도입되면 최소 35개국에서 별도 절차 없이 면허증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현재 국제운전면허증 발급 없이 한국 운전면허증만으로 운전이 가능한 국가는 총 67개국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운전면허증은 한글로만 표기돼 있어 해외운전을 위해서는 대사관 번역·공증을 받아야 하는 불편이 따랐다.

경찰청은 이들 67개국에 영문 병기 운전면허증 인정 여부를 문의한 결과 4월 22일까지 총 35개국이 ‘사용할 수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영문 병기 운전면허증 관련 법령이 법제처 심사를 받고 있다”며 “9월 개정법령이 공포되는 즉시 시행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이다”고 밝혔다.

/황영우기자

hyw@kbmaeil.com
황영우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