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채화단의 거목 이경희 화백 별세
대구 수채화단의 거목 이경희 화백 별세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7.14 19:31
  • 게재일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전 초기 대표 작가로 손꼽혀

제1회 국전특선작 ‘포항의 부두’.
제1회 국전특선작 ‘포항의 부두’.

대구 수채화단의 거목인 이경희<사진> 화백이 지난 13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고 이경희 화백은 1925년 대구에서 태어나 1939년 일본으로 5년간 유학한 후 대구에서 대구상고, 경북여고, 대구공고 등에서 25년간 미술교사를 지냈고 지난 1970년 전업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이인성을 계승한 작가로 평가 받는 고인은 1회 국전에서부터 30회 국전까지 빠짐없이 참여했고 출품된 작품은 대부분 수채화로 대구 수채화의 역사와 전통을 지탱시킨 주인공으로 평가받고 있다.

독학으로 그림 공부를 했지만, 1949년 국전 첫해에 출품한 ‘포항의 부두’는 특선을 받았고, 그를 심사한 이인성 화백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후 제30회 국전까지 단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출품해 대한민국 국전의 초기를 대표하는 작가로 손꼽히고 있다.

유족으로는 서봉·규봉·형봉·강봉 씨가 있으며 빈소는 경북대병원 장례예식장 특101호, 발인=15일 낮 12시. 장지=현대공원. 연락처=010-8599 -3659.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