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수거업체 파업에 경산 ‘쓰레기 대란’
쓰레기수거업체 파업에 경산 ‘쓰레기 대란’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19.07.09 20:21
  • 게재일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쌓여가는 쓰레기에 시민들 불편

경산시가 쓰레기 수거 업체들의 파업 장기화로 쓰레기 대란을 겪고 있다. 더욱이 연중 쓰레기 배출이 늘어나는 여름철을 맞아 쓰레기가 제때 수거되지 않아 시민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경산에는 5개 업체, 92명이 쓰레기 수거 업무를 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3개 업체 32명이 기본급 5% 인상, 정년 2년 연장 등을 요구하며 지난 1일 파업에 돌입, 열흘째 파업이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노조는 기본금 5% 인상, 정년 2년 연장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사용자인 업체 측은 기본금 1% 인상, 정년 연장 불허 등으로 맞서고 있다. 파업 돌입 후 이날까지 노사양측의 교섭이 전혀 진행되지 않는 등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9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본부 경산 환경지회에 따르면 청소업체의 파업으로 진량읍, 동부동, 중방동 일대 하루 평균 쓰레기 30∼40%가 적체되고 있다.

지회는 “경산시와 회사가 파업 기간 대체인력을 투입해 쓰레기를 수거해 이를 노동청 근로조정관에게 알렸다”며 “회사가 요구안을 수용할 때까지 끝장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지회 관계자는 “시청 관계자들이 쓰레기를 수거하려고 해 적극적으로 저지했다”며 “비노조원들과 회사 관리자들이 수거하는 것은 내버려 뒀다”고 말했다.

경산시는 공무원과 시 소속 무기계약직 10여명을 파업 이후 쓰레기수거 작업에 투입하고 오후 4시까지인 소각장 쓰레기 반입시간을 오후 6시까지로 2시간 연장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다.

경산시 관계자는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자치단체는 폐기물을 처리해야 한다”며 “파업 상황을 이해는 하지만 여름철 쓰레기 냄새로 고통받는 주민들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경산/심한식기자
심한식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