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선전했지만… 전북과 1대 1 ‘잔인한 6월’
포항 선전했지만… 전북과 1대 1 ‘잔인한 6월’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6.30 21:15
  • 게재일 2019.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점 먼저 실점, 완델손이 만회
김승대는 49번째 ‘30-30클럽’
K리그 최근 6경기서 ‘2무 4패’

포항스틸러스에게 6월은 잔인했다.

포항은 30일 포항스틸야드에서 펼쳐진 전북현대모터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18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선전했던 포항이었지만, 리그 1위인 전북과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포항은 전북전을 포함해 최근 6경기에서 2무 4패로 무승에 그쳤다.

양 팀 모두 측면을 이용한 공격을 주로 펼쳤다. 포항은 김승대와 완델손이 빠른 침투로 활발한 공격을 이끌었고, 전북은 로페즈와 이동국을 중심으로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포항은 좁은 지역에서 짧은 패스를 주로, 전북은 경기장을 넓게 쓰면서 긴 패스를 했다.

전반전 시작 이후 포항은 몇 차례의 골 찬스를 맞았다. 그러나 모두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포항 공격수들은 공을 받고서도 주춤거렸고, 그 사이 전북은 빠르게 수비진형을 갖춰 포항의 공격을 막아냈다.

전반 26분 포항에 악재가 드리웠다. 포항 하창래가 전북 정 혁에게 깊은 태클을 시도하면서 엘로카드를 받았다. 이미 전반 10분 엘로카드 한 장을 받았던 하창래였기에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김기동 감독은 수비의 안정감을 위해 전반 34분 미드필더인 정재용을 빼고 김광석을 투입했다. 수적열세임에도 포항은 공격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균형의 추는 후반전 들어 무너졌다.

후반 25분 전북 김진수가 좌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전북 임선영이 넘어지면서 헤딩, 강현무가 반응하지 못하면서 골로 기록됐다. 전반전 헤딩으로 포항의 골대를 맞췄던 임선영이 후반전 포항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

포항은 곧바로 따라잡았다. 해결사는 완델손이었다. 후반 28분 골라인 왼쪽에서 김승대가 뒤돌면서 가운데로 패스, 뛰어들어오는 완델손의 왼발을 거쳐 전북의 골망을 갈랐다. 김승대는 도움을 기록하면서 역대 49번째 ‘30-30클럽’에 가입하게 됐다. 양 팀은 1-1로 균형을 맞춘 뒤 추가시간 3분까지 분투했으나 더이상 골은 나오지 않았다.

지난 5월 경남과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한 포항은 이후 서울, 수원, 대구, 울산의 연이은 경기를 포함해 최근 충격의 역전패를 안겼던 강원전까지 5전 1무 4패라는 초라한 성적을 냈다. 30일 전북과의 경기를 승리로 가져오지 못하면서 포항은 오는 6일 상주상무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노린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