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외교통일위, 한국당 불참에 ‘반쪽회의’로 열려
국회 외교통일위, 한국당 불참에 ‘반쪽회의’로 열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6.24 20:20
  • 게재일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24일 전체회의는 자유한국당이 불참한 채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무소속 의원들만 참석한 ‘반쪽회의’로 열렸다.

윤상현 외통위원장의 주재로 이날 오전 10시께 시작한 전체회의에는 민주당 이해찬·이석현·박병석·원혜영·추미애·심재권·이인영·이수혁 의원,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 무소속 이정현 의원 등만 참석했다.

민주당 심재권 의원은 “지난 몇 개월간 한국당이 보여온 국회 경시와 무시, 파행에 대해 유감”이라며 “한국당은 국회의원으로서 기본적인 직무를 망각했을 뿐 아니라 국민에 대한 폭거이자 있을 수 없는 국정 방기요 민생 방기를 행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정부·여당과 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정병국 의원은 “국제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면서 총성 없는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데 우리나라의 외교 실종 사태를 다룰 국회가 멈춰서 있다”며 “일방통행식인 청와대와 국회를 무시하는 문재인 대통령, 이와 함께 가는 여당에도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