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에 띄우다
봄비에 띄우다
  • 등록일 2019.06.23 19:37
  • 게재일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희 수

내 안에 오래 잠든 씨알들



이 비 후줄근 맞고 눈 떠



초록 혀로 앙증맞게 자라나



옹알이 옹알이를 시작하다가



푸르러 푸르러져서는



몇 마디 금강의 말을 읽혀

천둥 번개에도 오롯할



저 구름 위의 노래 한 곡 이루어



어느 밤 별빛 스쳐 불러 준다면



억년 잠든 저 너럭바위들도



불끈불끈 일어나 더덩실 춤추지 않으랴



1억년 잠든 너럭바위들도 불끈불끈 일어나 덩실 춤추게 하고 몇 마디 금강의 말을 읽혀 천둥 번개에도 오롯한 노래를 부르게 하는 힘을 가진 것이 봄비라고 말하는 시인의 목소리에서 강한 희망을 느낄 수 있다. 봄비는 엄동을 견딘 만물들에 생기를 불어넣고 넘치는 생명력으로 일렁이게 만든다고 노래하는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