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했던 일결국 터졌다
우려했던 일결국 터졌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6.20 20:31
  • 게재일 2019.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부산·울산·경남 지자체
김해신공항 적정성 논란 관련
총리실 판단에 맡기기로 합의
대구시는 “뒤집어지지 않을 것”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두고 대립해 온 국토교통부와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지방자치단체가 이 문제를 국무총리실에 판단을 맡기기로 공식 합의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0일 국토부 서울 용산 사무실에서 회동을 갖고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검토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는 내용의 공동 합의문을 발표했다. 검토 시기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와 부울경이 함께 논의해 정하기로 했다.

국토부와 부울경 지자체는 각각 동남권 신공항 부지로 김해신공항 확장과 가덕도 신공항이 적합하다고 주장하면서 대치해 왔다.

김해신공항은 지난 2016년 대구, 경북과 부산, 울산, 경남 등 5개 광역지자체의 합의로 결정됐다.

하지만, 오랜 기간 동안 갈등을 겪다가 어렵게 합의를 통해 결정된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문재인 정부로 정권이 바뀐 뒤 부울경 지자체장들이 이를 반대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입지를 변경하면 대구, 경북권 지자체의 반발이 크고 자칫 신공항 건설이 무산될 수 있다고 김해신공항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지난달 부울경은 자체적으로 신공항 검증단을 구성해 김해신공항이 관문공항으로 부적합하다며 국무총리실에 최종 판단을 요청하며 갈등을 빚어 왔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부울경이 주장하는 김해신공항의 확장성과 소음 문제 등에 대해 국토부에서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시뮬레이션을 하는 등 검증을 통해 문제없다는 입장을 보여 총리실의 재검토가 동남권신공항 백지화로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대구시 관계자는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놓고 영남권 5개 단체장이 오랫동안 갈등을 빚어왔고 어렵게 합의한 국책사업을 하루 아침에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기는 어렵을 것이다. 만약 국책사업이 이렇게 뒤집어지면 앞으로 정부에서 국책사업을 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동남권 신공항이 가덕도로 변경될 경우, 현 대구·경북의 반발을 무마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