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규제자유특구 지정 포럼’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 최종 지정 위한 청사진 제시
道 ‘규제자유특구 지정 포럼’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 최종 지정 위한 청사진 제시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6.19 20:10
  • 게재일 2019.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가 지난 18일 (재)경북테크노파크 대회의실에서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포럼’을 열었다.

포럼에서는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에 신청서를 제출한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의 최종 지정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들을 공유했다. 특구 사업자 및 실무지원단, 특구계획을 구상 중인 기업 및 시·군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계획안’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약 6개월간 규제특구 추진 과정상의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규제자유특구 계획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기업의 수요, 규제 발굴, 관련부처 협의 및 전문가 컨설팅 등 단계별로 다룰 과제들도 논의했다.

도는 다음달 최종 지정될 예정인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가 지정되면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재사용·재활용 관련 규제 공백을 해소함에 따라 이차전지 친환경·고부가가치 신산업 및 전후방산업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도는 이를 통해 2023년까지 1천여 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규제특구는 지역의 신산업과 국가의 정책적 과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정기적인 포럼 개최를 통해 지역의 규제자유특구 기획역량을 향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