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TK의원 “가덕도 신공항 저지”
한국당 TK의원 “가덕도 신공항 저지”
  • 김영태ㆍ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19.06.16 20:17
  • 게재일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발전협의회
대구시장·경북도지사와 회의
신공항 건설 추진 대응 논의
청· 관계부처 항의 방문 등 추진

자유한국당 대구ㆍ경북(TK)발전협의회(회장 주호영 의원)는 16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에서 부산·울산·경남(PK)지역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당 주호영(대구 수성을) 의원을 비롯한 곽대훈(대구 달서갑) 대구시당위원장, 장석춘(구미을) 경북도당위원장 및 김상훈(대구 서)·김석기(경주) 의원 및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이 참석해 비공개 회의로 진행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PK지역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대한 TK지역 의원들의 의견을 조율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는데 주력하고 전체 의원들이 나서 저지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한 의원들은 비공개 회의로 열려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하고 있으나 PK지역과 현 정권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통해 영남권 분열을 부추기고 있다는 판단을 내리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박근혜 정부에서 국제적인 공신력을 지닌 기관의 검증을 통해 결정한 사안을 현 정부가 뒤집을 수 없다는 느슨한 대응책에서 벗어나 앞으로 PK의 움직임에 따라 절대 좌시하지 않기 위해 구체적인 반대 투쟁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회동에 참석한 한 의원은 “신공항의 주무부처인 국토부와 총리실에 입장을 청취하고, 국토부 ‘가덕도 신공항 불가’ 입장에 힘을 실어주기로 했다”면서 “국토부 입장 등이 변동될 경우 지역의원들이 의기투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 일환으로 청와대 및 관계부처 항의 방문, 공개 토론회, 대국민 홍보전 등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TK발전협의회 회장인 주 의원은“5개 광역단체가 어렵게 결정한 사안을 번복시도하는 것은 국력의 낭비이고, 관문건설만 지연시켜 영남권 전체에 피해를 주는 것에 불과하다. 특히 민주당 부산 지역 의원들이 총선 전략으로 공항 문제를 거론하고 있어,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TK지역 의원들이 단합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항문제를 공론화 해 한국당 의원 전체 의견을 추인받겠다”며 “장관과 총리실에도 TK의원들의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APDi(프랑스 엔지니어링업체) 보고서를 바탕으로 공개 토론회도 할 수 있다”며 “요약본을 만들어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홍문종 의원의 탈당과 관련, TK지역 이른바 친박계 인사들의 동요나 탈당 움직임 등도 함께 논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영태ㆍ박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