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당 가는 홍문종… TK정치권 영향 없을 듯
애국당 가는 홍문종… TK정치권 영향 없을 듯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6.16 20:17
  • 게재일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박계 핵심으로 불리는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조만간 탈당계를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지난 15일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이번주 초 탈당계를 내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의 탈당이 한국당 내 이탈·균열 움직임이 본격화돼 대구ㆍ경북(TK) 정치권까지 영향을 미칠 지, 아니면 ‘찻잔 속 태풍’에 그칠지를 두고 정치권의 관심이 쏠린다.

홍 의원은 지난 15일 대한애국당 태극기 집회에서 “이제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당당하게 청와대로 입성할 날이 머지않았다”며 “지금 이 순간부터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와 함께 그 일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관건은 홍 의원의 탈당이 ‘탈당 러시’로 이어질 수 있느냐다. 이와 관련, TK의원들은 “TK지역에 박근혜 정서가 아직 남아있지만 친박신당행을 택하는 의원들은 한명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TK 한 의원은 “홍 의원은 사학비리 등으로 인해 내년 공천을 받기 힘들기 때문에 탈당한 것 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TK지역 또 다른 의원은 “보수분열을 일으킬 뿐”이라며 “TK의원들은 일절 동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공천 작업이 본격화되면 공천을 받지 못한 일부 인사가 추가 탈당할 가능성은 있다고 덧붙였다. 이럴 경우 수도권 등 접전지역에서 한 표 차가 아쉬운 한국당 입장에선 현역 의원 이탈에 대한 위기감이 커질 수 밖에 없다. 한국당 관계자들 사이에서 “애국당이 스스로 당선은 못 돼도 한국당에 떨어지게는 할 수 있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