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핵심 흔들… 보수정치 걸림돌 돼선 안 된다
친박 핵심 흔들… 보수정치 걸림돌 돼선 안 된다
  • 등록일 2019.06.16 19:26
  • 게재일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안 탈당설이 나돌던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결국 한국당을 뛰쳐나가 대한애국당 품에 안겼다. 15일 한국당 탈당과 애국당 입당을 공식 선언한 홍 의원은 조원진 의원과 함께 애국당의 공동대표로 추대됐다. 이 같은 행보가 이른바 ‘박근혜 신당’의 출범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현 정권의 끈질긴 압박과 당내 역학 구도 변화에 흔들리는 친박 세력이 그러나 아직은 허약하기 짝이 없는 보수정치의 걸림돌이 돼선 안 된다는 지적이다.

정치권이 서서히 내년 총선을 겨냥한 새로운 구도로 변화돼가면서 정치적 미래와 관련된 기류에 갈수록 민감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의 실정 비판 흐름을 타고 느린 속도일망정 입지를 회복해가는 중이다. 이런 와중에 한국당 내 친박 핵심들이 중심을 잃고 흔들리는 것은 무시해도 될 만한 상황일 수가 없다. 그동안 살 차게 외면하던 민심이 자유한국당을 향해 상당폭 움직이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이런 시점에 홍문종 의원이 결국 탈당해 애국당으로 가면서 던진 악담들이 예사롭지 않다. 그는 서울역 태극기집회에 달려나가 “한국당의 원래 주인이 누군가”라며 “바로 여러분들이 보수 우파의 원래 주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당은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태극기를 사랑하는 여러분과 함께 한국당을 깨우쳐줘야 한다”고 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서도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현충일 추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원봉’ 얘기를 했을 때 왜 자리를 박차고 뛰어나오지 못했나”라며 “청와대에서 연평해전 유족들을 모아놓고 김정은 사진을 돌릴 때 황 대표는 왜 돌진하지 못했나”고 힐난했다. ‘박근혜 신당’ 창당 가능성을 언급한 대목은 주목거리다. 물론, 대개의 정치전문가들은 그 개연성을 낮게 보고 있긴 하다.

오늘날 우리 국민들은 아직 박근혜 정권의 몰락 그 이면에 도사린 친박 정치인들의 오만방자와 소아병적인 패거리 정치를 잊지 않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비극적인 탄핵과 새 정부의 헛발질 정치로 인한 민생고통에 대한 원망 연장 선상에서 그들의 어리석음이 떠올려지곤 한다. 물론 박근혜 정권 몰락을 몰고 온 촛불 정국 형성 과정에서 운동권 진보세력의 음모와 포퓰리즘 선동의 역학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아무리 그렇다 해도 당시에 집권세력의 핵심이었던 친박(그 중에도 특히 ‘진박’이라고 불렸던 사람들)보다도 센 권력을 가진 세력이 없었다는 차원에서 비극의 책임으로부터 아직은 자유로울 수 없다. 임기가 보장되는 제도 덕분에 권력을 향유할 따름인 그들이 이제 근근이 회복 기류를 만들어낸 보수정치의 앞길에 지뢰로 작동해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다. 친박의 권력유지욕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가로막아서는 곤란하다는 게 진짜 민심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