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보’ 향한 경박한 적개심부터 해체해야
‘4대강 보’ 향한 경박한 적개심부터 해체해야
  • 등록일 2019.06.12 20:13
  • 게재일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권 때 건설한 4대강 보(湺)의 성급한 철거방침에 대한 논란이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다. 철거대상인 세종보가 있는 세종시를 지역구로 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철거를 반대하는 지역의 의견을 감안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대강 보를 철거하면 끝까지 그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념에 경도된 인사들의 ‘4대강 보’를 향한 근거 없고 경박한 적대의식부터 하루빨리 청산돼야 한다.

자유한국당은 11일 국회에서 ‘4대강 보 파괴 저지 대토론회’를 열어 정부의 보 해체 작업은 ‘전 정부 치적 지우기’횡포라고 비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의 이념과 정치적 목적에 맞춰 멀쩡한 4대강 보를 적폐로 몰고 없애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독일 라인강에 86개, 영국 템스강에 45개, 프랑스 센강에 34개의 보가 설치돼 있다”며 “이 정권이 끝끝내 4대강 보를 파괴한다면 그 이후 벌어질 재난적 상황에 대해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력히 경고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7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4개 정부 부처 장관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세종보 해체에 대해 “‘시간을 두고 판단할 필요가 있지 않으냐’는 지역 의견을 감안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는 지난 2월 미심쩍은 연구발표를 근거로 금강의 세종보·공주보, 영산강의 죽산보 해체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해당 지역의 주민들은 정부의 해체 추진을 줄기차게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환경단체들의 앵무새 고집은 여전하다. 4대강재자연화 시민위원회를 비롯한 15개 사회환경 단체들은 4대강 전역에서 퍼포먼스 등을 벌이며 4대강의 보의 완전한 해체를 주장했다. 이들은 “중장비로 파헤쳐진 강의 생태계는 완전히 망가졌고, 물길이 막힌 강은 더 이상 강이 아니다”라는 교조적인 선동논리를 되풀이했다.

4대강 보는 이명박 정권 시절 논란 속에 실행된 국책 사안이다. 거의 1조 원의 국가 예산이 투입돼 건설됐다. 그런 국가시설을 불과 몇 년 만에 또 2천억여 원을 투입해 허물겠다는 것은 아무리 봐도 경솔하다. 민주당 소속인 이춘희 세종시장이 “성급하게 세종보 해체 여부를 결정하기보다 해체에 따른 득실을 신중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은 그나마 이성적인 접근이다. 성급한 파괴로 입게 될 국가적 손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4대강 보는 시간을 두고 좀 더 관찰하고 대안을 찾는 것이 정답이다. 이념의 노예가 돼버린 외눈박이 세력들의 성마른 판단과 4대강 보에 대한 터무니없는 적개심부터 먼저 해체하고 난 뒤 냉정하게 판단하는 게 훨씬 더 지혜로운 길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