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나크
카르나크
  • 등록일 2019.06.02 19:32
  • 게재일 2019.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젠 기유빅

바다 속 깊은 화석들 속에서 잠자는

시커먼 거인이

일어나 주위를 바라볼 때



텅 빈 창공 속의 별들은 추워하며

서로 팔꿈치를 맞대고 몸을 녹이려 나오고



십만 사자(死者)들의 죽은 눈망울들이

강물 속에 떨어져

물위에 뜬다

프랑스 브르타뉴 카르나크는 시인 기유빅이 태어난 고향마을이다. 시의 첫 머리에 나온 것처럼 선돌을 비롯한 선사시대의 거석유물들이 즐비한 곳이기도 하다. 고대의 시간이 흐르는 공간에서 외롭게 유년시절을 보낸 시인은 이런 광대한 시공(時空)을 시에 풀어내고 있음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