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청, 신속지원팀 회의서 고용위기 대응
고용노동청, 신속지원팀 회의서 고용위기 대응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5.28 20:15
  • 게재일 2019.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고용노동청은 28일 대구고용센터 6층 회의실에서 ‘신속지원팀 회의’ 갖고, 고용위기에 처한 지역 자동차부품산업의 효과적 지원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신속지원팀은 대구고용노동청 주도로 경산·영천지역의 기초지자체, 상의, 노총지부, 를 등 8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회의 주요내용은 △지역 자동차부품 산업·고용동향 공유 △부품업체 경영·고용상황 조사결과 발표 △주요 고용노동 이슈 및 일자리 미스매치 등 일자리 과제이다.

허서혁 대구고용복지+센터 소장은 “경산·영천지역 자동차부품업은 지역 제조업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주력산업으로서 영업이익 감소 등 경영실적이 악화되고 있다”며 “완성차 업체의 실적개선 및 자동차산업 환경변화 대응 등에 따라 고용변동에 많은 영향이 예상되는 만큼 고용상황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고용조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심상선기자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