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심리 5개월 만에 악화… 경기부진 우려 확산
소비자심리 5개월 만에 악화… 경기부진 우려 확산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5.28 19:11
  • 게재일 2019.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생활형편 인식↓
주택가격·물가수준 전망↑

소비자심리가 반년 만에 하락 전환하며 비관론이 우세해지고 있다. 경기지표가 부진하고 주가가 하락하면서 체감경기가 악화한 데다 물가상승 우려도 나온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9년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9로 한 달 전보다 3.7포인트 내렸다. 지난 4월 기준선(100)을 웃돌았다가 두 달 만에 다시 밑으로 내려앉은 것이다. 하락세로 전환된 것은 지난해 11월(95.7) 이후 6개월 만으로 낙폭은 지난해 7월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CCSI는 가계 설문 조사를 바탕으로 한 소비자동향지수(CSI) 중 6개 주요 지수를 표준화한 것이다. 기준치 100을 밑돈 것은 과거 평균치보다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소비자가 낙관적으로 보는 소비자보다 많다는 얘기다.

수출 등 경기지표 부진, 주가 하락, 미중 무역분쟁 심화의 영향으로 소비자들의경기 판단이 나빠진 것으로 분석됐다. 또 환율 상승에 따른 수입품 물가상승 우려에가계의 재정 상황에 대한 인식도 악화했다.

CCSI를 구성하는 6개 항목은 일제히 하락했다. 경기 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현재경기판단 CSI(69)는 전월 대비 5포인트,향후경기전망 CSI(75)는 6포인트 내렸다. 소비자들이 가계의 재정 상황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를 나타내는 현재생활형편CSI(91)와 생활형편전망 CSI(92)는 각각 2포인트, 3포인트 하락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