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인재·학문 키워 국가 지킬 것”
경북대 “인재·학문 키워 국가 지킬 것”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5.27 19:41
  • 게재일 2019.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교 73주년 기념식
KNU 장학생·장마리렌상 등
학생 5명 선정해 수상도

김상동 경북대학교 총장이 27일 열린 개교 73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경북대 제공
경북대학교(총장 김상동)는 27일 개교 73주년을 맞아 경북대 글로벌플라자 2층 효석홀에서 개교 7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개교기념일(5월 28일) 하루 전날 열린 기념식에는 김상동 총장을 비롯해 교직원, 학생, 동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대내외 활동 및 수상, 봉사활동 등으로 대학 위상을 높인 학생들에게 주어지는 ‘KNU영예장학생’에는 정지수(경영학부 17학번) 학생을 포함해 4명의 학생이 선정됐다.

이어 1987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장 마리 렌 박사(Jean-Marie Lehn)의 뜻을 기리고 학문적 발전을 장려하기 위해 2001년부터 우수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수여하는 ‘장 마리 렌 상(賞)’은 대학원 생명과학부 김윤이 학생이 받았다.

대학은 또 이치수 중어중문학과 교수 등 교직원(35년 근속 30명, 25년 근속 41명, 15년 근속 76명)에게 근속 표창을, 직원 16명에게 공로상을 수여했다.

김상동 경북대 총장은 개교 73주년 기념사를 통해 “이 사회가 요구하는 인재를 키워내기 위해서 우리는 창의적 연구에 집중하고 그 연구가 가져오는 새로운 개념으로 교육혁신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우리의 창의연구와 교육혁신은 경북대 교수님의 연구력과 질 높은 강의가 바탕이 되어야 가능한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경북대는 효율적 연구 환경 조성과 수월성 높은 강의를 담보하기 위해 재정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방면의 지원을 해 나갈 것이다”면서 “이런 우리의 노력은 10년 후 대표적인 연구교육분야를 갖게 될 것이며, 지역의 산업과도 연계되어 발전해 나갈 것이다. 결국 우리의 혁신은 과거에 그랬듯 이 땅의 인재와 민족문화, 학문을 키워 우리 지역과 국가를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북대학교는 1946년 국립대학으로 승격된 대구사범대학, 대구의과대학, 대구농과대학 등 3개 대학을 합쳐 1951년 국립종합대학교로 개편됐다.

올해 개교 73주년을 맞이한 경북대학교는 17개 단과대학, 2개 학부, 일반대학원, 전문대학원, 10개 특수대학원을 비롯해 지원·부속시설 66개 기관, 127개 연구소 등을 포함하는 대학으로 성장했다.

경북대학교가 배출한 졸업생은 학사 18만5천749명, 석사 4만7천484명, 박사 8천844명 등 총 24만2천77명에 이른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