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조작에 물품구매 강요… ‘비리 온상’ 대구 사립고
성적조작에 물품구매 강요… ‘비리 온상’ 대구 사립고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5.26 20:19
  • 게재일 2019.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학력 미달 운동부 학생
수행평가 점수 수정사실 확인
시 교육청, 경찰에 수사 의뢰
前 동창회장 프라이팬 판매
조직적으로 도운 사실도

대구시교육청은 최근 대구의 한 사립고등학교의 운동부 학생 성적 조작 및 물품구매 의혹과 관련해 감사를 벌여 현 교장과 교감 2명, 행정실장, 교사 6명, 전 동창회장 등 11명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6일 밝혔다.

26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학생선수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최저학력 기준을 고등학교 3개 교과(국어, 영어, 사회)에 대해 해당 학년 교과별 평균성적의 30%로 설정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학교 측은 지난 2016년 12월 1학년 운동선수인 A 학생이 3개 교과 중 사회과 점수가 최저학력 기준에 미달해 경기대회 출전이 어려워지자 운동부 학생의 성적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시교육청은 감사를 벌여 부장교사 B씨가 성적조작 지시를 한 녹취자료 및 성적조작 지시를 받아 성적을 수정했다는 관련 교사의 진술 등을 통해 운동선수 A 학생의 수행평가 점수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 올해 2월 학교는 전 동창회장으로부터 1천만원을 받아 교감 등 14명에게 60만원씩 나눠 주고 전 동창회장이 판매하는 프라이팬을 10개씩 구매하도록 강요했다.

이 중 1개는 구입한 교사가 가지고 나머지 9개는 학교 창고에 반납하도록 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금품을 수수한 의혹이 제기됐다. 시교육청은 지난 2016년과 지난해 10월께 멘토교사가 멘티교사에게 프라이팬 구매 관련 카카오톡을 보내는 등 구매를 강요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2016년부터 2017년까지 학교는 교직원에게 전 동창회장이 판매할 물품에 대해 3차례에 걸친 제품명 공모에 교직원이 참여하도록 강요한 사실도 드러났다.

특히, 2016년 8월께 교내 회의실에서 프라이팬 제품명 공모에 참여한 교직원에게 시상까지 하는 등 학교가 프라이팬 판매에 적극 관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도 부장교사들이 방학 기간에 이사장, 교장, 교감, 행정실장 등에게 점심을 제공한 사실과 교육실습생 지도교사에게 지급되는 지도비를 친목회비로 이체하도록 한 사실도 이번 감사에서 밝혀졌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