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금 내 통장으로” 시골마을 싸움소리
“지원금 내 통장으로” 시골마을 싸움소리
  • 정안진기자
  • 등록일 2019.05.22 20:27
  • 게재일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읍 청복리 매립장 설치조건
군이 지급하는 복지지원금 놓고
전·현직 이장간 소유권 다툼
“소송도 불사” 갈등 골 깊어져

예천군이 순환형 쓰레기 매립장을 설치하면서 인근 지역 주민들의 복지를 위해 지원하기로 한 지원금을 놓고 주민들 간 마찰이 일고 있다.

군은 지난 2013년 예천읍 청복리 쓰레기 매립장을 순환형 매립장으로 전환하면서 인근 청복 1, 2리에 13년간에 걸쳐 29억원이 넘는 돈을 지원키로 약속했다.

또 지난 2014년부터 청복 1, 2리에 매년 3천500만원의 운영비 및 마을회관 신축과 복지사업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사업 등의 명목으로 지금까지 총 22억9천여만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문제는 마을 이장이 교체되면서 불거졌다.

청복리 1리는 당초 매립장을 건설할 때 예천군과 협의한 ‘매립장 대책주민협의회’에서 운영비를 받아왔으나 마을 이장이 교체되면서 ‘쓰레기 매립장 주민과 마을 협의회’를 새롭게 구성해 지원금을 후임 협의회로 돌려 지급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기존의 매립장 대책주민협의회와 현 이장을 비롯한 일부 주민들이 지원금 소유권을 주장하며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지원금 소유권을 놓고 소송까지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조용한 시골마을이 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렸다.

예천군 관계자는 “예천읍 청복리 순환형 매립장 전환 지원금 운영을 놓고 잇따라 잡음이 발생해 대책 마련을 하고 있다”며 “우선 반대 주민들 간에 원만한 합의가 이뤄지기 전에는 지원금을 주지 않기로 하고 올해 1월부터 지원금 중단했다”고 밝혔다.

한편, 예천읍 청복 2리는 지난해 마을주민들의 복지기금으로 지원받은 돈으로 태양광 발전소 사업을 했으나 공금 유용 및 횡령 사건이 불거져 말썽이 일어난 바 있다.

예천/정안진기자 ajjung@kbmaeil.com
정안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