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쩍않는 300㎏ 애완용 돼지를 구출하라
꿈쩍않는 300㎏ 애완용 돼지를 구출하라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5.20 20:23
  • 게재일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 한 아파트서 구출 소동
맞춤형 들것에 실어 옮기기로

아파트 밖으로 구출 작전을 시도하고 있는 안동시 한 아파트의 300㎏짜리 애완용 돼지. /독자제공
안동 한 아파트 주민이 집에서 기른 300㎏짜리 애완용 돼지의 구출 작전이 화제다.

20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혼자 사는 A씨가 3년 전 애완용으로 구입한 돼지의 몸무게가 최근 300㎏까지 불어났다.

아파트 주변 이웃들은 “냄새가 난다”며 인근 동사무소에 크고 작은 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A씨는 한 동물원에 이 돼지를 기증하기로 하고, 돼지 이송을 위해 사다리차 업체를 불러 수차례 돼지를 밖으로 끄집어내려 했지만 엄청난 크기 때문에 소용이 없었다고 한다.

성인 남성 2∼3명이 달려들어도 몸집이 커질 대로 커진 돼지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또 A씨는 소방당국에 의뢰해 구조대원들과 사다리차를 동원했지만 창문턱이 높아 이마저 실패했다.

결국 보다 못한 안동시가 나섰다. 안동시는 돼지가 들어갈 수 있는 맞춤형 들것을 만들어 오는 23일께 장정 5∼6명을 보내 구출 작전에 나설 계획이다.

구출 작전은 수의사가 마취제를 투약한 후 특별 제작된 들것에 실어 옮긴 뒤 동물보호시설로 보내는 것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당시 민원이 들어왔을 때는 황당했는데 직접 돼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옮기는 과정에서 돼지가 다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해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