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인덕중 수학여행 버스 고속도로서 화물차에 받혀 학생 30여명 찰과상 등 입어
구미 인덕중 수학여행 버스 고속도로서 화물차에 받혀 학생 30여명 찰과상 등 입어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19.05.15 20:40
  • 게재일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에서 화물차가 중학생들이 탄 수학여행버스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학생 30여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5일 낮 12시 20분께 상주시 화서면 당진영덕고속도로(청주∼상주 구간) 화서IC 부근에서 화물차가 앞서가던 수학여행 버스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수학여행 버스에 탑승한 구미 인덕중 교사 3명과 학생 35명이 구미 강동병원으로 후송됐다. 10여명의 학생이 찰과상 등을 입었으나 입원치료를 받을 정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곳은 도로공사 중이어서 극심한 차량 정체가 빚어지는 구간으로 경찰은 화물차가 급제동을 하지 못해 추돌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올해 신설된 인덕중은 2학년 70명을 2대의 버스로 나눠 13일부터 2박 3일간 서울·경기지역으로 수학여행을 떠났다가 귀가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상주/곽인규기자
곽인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