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최대 고충은 ‘학부모 민원’
교사 최대 고충은 ‘학부모 민원’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5.15 20:25
  • 게재일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총 ‘스승의 날’ 교원 설문조사
교사 65% “교권 보호 잘 안돼”
10명 중 9명은 ‘사기 저하’ 호소

현직 교사들의 가장 큰 어려움은 학부모들의 ‘등쌀’이었다.

지난 13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가 ‘스승의 날’을 기념해 전국 유·초·중·고교와 대학 교원 5천49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교직 생활에서 가장 큰 어려움’(복수응답)에서 ‘학부모 민원 및 관계 유지’가 55.5%로 1순위로 꼽혔다. 이어 ‘문제행동, 부적응 학생 등 생활지도’가 48.8%, ‘교육계를 매도·불신하는 여론·시선’ 36.4%, ‘교육과 무관하고 과중한 잡무’ 32.0%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 현장에서 교권이 잘 보호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65.3%가 ‘별로 그렇지 않다’라거나 ‘전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보호가 잘 되고 있다’는 응답은 10.4%에 불과했다. 사기 저하와 교권 하락으로 인한 가장 큰 문제로는 50.8%가 ‘학생 생활 지도 기피, 관심 저하’를 꼽았다.

교육 관계자들은 학교 교육 정상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복수응답)로 ‘교권 확립’(69.3%)에 가장 많이 손을 들었다. 이어 ‘사회적 요구의 무분별한 학교 역할 부과 차단’(48.4%), ‘정치·이념 따른 잦은 정책 변경 지양’(23.3%)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최근 교원 명예퇴직이 증가한 가장 큰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서는 ‘학생 생활지도 붕괴 등 교권 추락’이란 응답이 89.4%로 가장 많았다. ‘학부모 등의 민원 증가에 따른 고충’도 73.0%였다. ‘다시 태어난다면 교직을 선택하겠느냐’는 물음에는 ‘그렇다’(39.2%)와 ‘그렇지 않다’(37.6%)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교사 10명 중 9명 정도는 교원들의 사기가 떨어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원들의 사기가 최근 1∼2년간 어떻게 변했냐’는 질문에 87.4%가 ‘떨어졌다’고 답했다. 2009년 같은 문항으로 설문 조사했을 때 ‘떨어졌다’고 답한 비율이 55.3%였던 것과 비교해 10년 새 32%p 증가했다. 2011년 조사 때는 79.5%, 2015년 75.0%였다.

교총은 “교원들의 사기와 교권이 ‘저하’를 넘어 ‘추락’한 것”이라면서 “학생 지도와 학교 업무에 대한 무관심, 냉소주의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교총이 실시한 이번 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까지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1.32%p다.

이와 별도로 서울교사노동조합이 지난달 말 교사 2천78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학교생활을 가장 힘들게 하는 요소로 ‘학부모의 비합리적인 민원’이 42.1%로 가장 많았고 ‘교사를 무시하고 괴롭히는 학생들의 언행’이 23.7%로 뒤를 이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