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풍류’에 빠져볼까
‘남도풍류’에 빠져볼까
  • 등록일 2019.05.14 20:06
  • 게재일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구박물관 5월 야간개장
18일 해솔관

국립대구박물관(관장 함순섭)은‘5월 야간개장 문화공연’을 오는 18일 오후 2시, 6시 2회에 걸쳐 해솔관 강당에서 국립남도국악원 초청공연으로 ‘남도풍류’국악공연<사진>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금강산의 아름다움과 그 곳에서 즐겨보자는 내용의‘금강산타령’과 풍요롭고 평화로운 시골 마을의 화목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노래한 ‘동백타령’두 곡을 노래 없이 기악합주로 첫 번째 무대를 진행한다.

진도북춤, 판소리, 부채춤 순으로 진행하며, 팔도아리랑 연곡은 ‘본조아리랑’, ‘강원도아리랑’, ‘해주아리랑’, ‘밀양아리랑’, ‘진도아리랑’과 같이 우리나라 여러 지역의 아리랑을 연이어 불러서 각 지역의 음악적 특징을 비교해볼 수 있도록 구성한 작품이다.

마지막으로‘네 가지 악기 놀이’라는 뜻의“사물놀이”를 영남, 호남, 중부지역의 농악에서 비롯된“삼도농악가락”으로 공연을 마무리 한다.

국립대구박물관 측은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다양한 장단과 화려한 몸짓을 함께 느끼고, 국악을 이해하고 즐길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대구박물관 홈페이지(http://daegu.museu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희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