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내년 총선 전략공천, 꼭 필요한 경우만 할 것”
이해찬 “내년 총선 전략공천, 꼭 필요한 경우만 할 것”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5.14 20:06
  • 게재일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4일 내년 총선 공천에 대해 “전략공천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절차에 따라 추진하겠다”며 “어떤 경우에도 사적인 이해관계가 작용하지 않도록 시스템 공천을 반드시 실현해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사과를 주장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오히려 “먼저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을 겸한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총선공천제도 기획단을 구성해 공천룰을 마련했고,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며 “정치 신인과 청년, 여성, 장애인에게는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현역 의원에게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 기준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경선을 원칙으로 해서 경선 결과에 의해 공천할 것”이라며 현역의원 전원 경선 원칙과 전략공천 최소화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한국당 텃밭으로 불리는 대구·경북(TK) 지역과 보수 지지세가 강한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의 경우 전략공천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선 “특정 지역을 선택해서 하는 게 아니다”며 “어떤 지역이라도 괜찮은 후보가 있으면 경선을 통해 후보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후보가 경쟁력이 전혀 없거나 지원자가 없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며 “그런 경우에 한해 전략공천을 불가피하게 안할 수 없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현역의원 물갈이 가능성에 대해선 “저는 ‘물갈이’라는 표현을 잘 안쓴다”며 “경선룰에 의해 나타난 결과를 갖고 보는 거지, 인위적으로 몇 프로를 물갈이한다는 생각이나 기준은 없다”고 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