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북구에 지하수 관측소 2곳 추가 설치
市, 북구에 지하수 관측소 2곳 추가 설치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5.13 20:26
  • 게재일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열발전소 위험에 따른 후속조치
선제적 지진대응체계 구축 총력

지진 감시·예측용 지하수 관측소.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지열발전소 위험에 따른 후속조치로 북구 2곳(흥해, 기북)에 추가로 지하수 관측소 설치했다.

지하수관측소는 기상청 연구과제로 수행되고 있으며 지하수의 수위, 수질, 수온변화를 감지해 지진발생을 사전에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시는 앞서 지난해 9월부터 연세대와 협약해 지하수관측소 3곳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양산단층 활동 감시 및 지진피해지역에 대한 지진발생 모니터링을 위해 2곳을 추가로 설치했다.

관측소 설치를 통해 획득한 시료는 포스텍 내 보관하고 있으며 향후 시민들에게도 전시하여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질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교육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포항 여진 및 최근 동해안 지진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실시간 지진 감시 등 선제적 지진대응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찬규기자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