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中 의료유통종사자 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경북도, 中 의료유통종사자 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5.12 20:20
  • 게재일 2019.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 산시성 방문
도내 기업 교류 협력 확대 등
상호 발전 다양한 방안 모색
중국을 방문중인 이철우 경북지사가 경북 수출상담회장에서 화장품 업체의 마스크팩을 직접 시연해 보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10일부터 사흘간 산시성 시안 취장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회 실크로드 국제박람회’와 ‘빈곤퇴치 국제포럼’에 참석하는 등 중국 내륙시장 개척을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

이 지사는 지난 10일 산시성에 도착해 시안 시내에서 열린 경북 수출상담회장을 찾아 중국에서 인기 있는 화장품, 소비재를 중심으로 중국 내륙시장으로 진출하려는 도내 기업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북경중한미건의료기계유한공사(대표 주성식)와 중국 내 의료유통 종사자들의 경북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지사는 11일 실크로드 국제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세계 각국의 고위 인사들과 교류의 폭을 넓히고, 박람회장 내 한국 공동관을 찾아 도내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방문 마지막 날인 12일에는 산시성 리우궈중 성장을 비롯한 고위직 인사들과 별도 오찬을 갖고 국내외 물류허브로 도약하고 있는 산시성과 경북이 통상, 관광, 신산업, 인문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중국 정부가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빈곤퇴치를 위한 일대일로 포럼’에 참석해 첫 발표자로 나섰다.

이 지사는 “50∼60년대 세계 최빈국이던 대한민국이 오늘날 전 세계의 경제성장 모델이 된 배경에는 새마을 운동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시안에 투자한 삼성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임직원을 격려하고 임직원들의 경북 포상관광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김병권 우한 총영사와 간담회를 갖고 향후 중국진출 확대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이번 실크로드박람회 기조처럼 앞으로 새로운 방식으로 새로운 발전을 이끌어 내야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수 있다”면서 “자매도시인 산시성과 함께 실크로드 선상 국가는 물론 기업들과 교류협력의 폭을 넓혀 경제, 산업,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발전해 나가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번 실크로드 국제무역박람회 참가를 계기로 그동안 상하이를 중심으로 한 중국 동남부 지역에서 이제는 더 나아가 서북부 내륙 지역까지 통상저변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