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에서 폭발물 설치 신고... 세번째
문경에서 폭발물 설치 신고... 세번째
  • 강남진 기자
  • 등록일 2019.04.24 17:40
  • 게재일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 교회 6곳과 아파트 등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119 신고가 잇따라 접수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24일 오후 1시 30분께 "문경시 6개 교회에 폭발물을 설치했다. 원격으로 작동되며 사람을 해치는 것은 원치 않으니 사람들을 대피시키기 바랍니다"라는 문자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군, 소방당국은 문자에 적힌 6개 교회를 모두 찾아가 폭발물이 있는지 확인했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이어 오후 3시 34분께 119로 "문경시 00아파트 등 4개 아파트의 동마다 1개 호수 이상에 폭탄을 설치했다"라는 문자신고가 또다시 접수됐다.

앞서 지난달 10일 오후 10시 19분께도 유사한 신고가 접수됐다. "문경시 모전동 OO아파트에 폭발물이 있다"는 문자신고로 인해 주민 800여명이 실내체육관으로 긴급 대피했다. 

지난 23일 오후 11시 30분께도 문경시 흥덕동 A아파트에 폭발물을 설치했으니 주민은 대피하라는 문자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고, 주민 수백명이 한밤중에 대피하는 소동만 벌였다.  

경찰은 당시 문자신고를 분석한 결과 해외 IP를 통해 들어와 허위신고로 판단했다. 문경경찰서 관계자는 “오늘과 어제 문자신고도 해외 IP로 접수됐다”며 “아직 폭발물이 발견된 것은 없으며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남진기자 75kangnj@kbmaeil.com


강남진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