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청사, ‘백년대계’ 먼저 생각해야
대구시 신청사, ‘백년대계’ 먼저 생각해야
  • 등록일 2019.04.22 19:31
  • 게재일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둘러싸고 대구가 떠들썩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올해 안에 신청사 부지를 확정하겠다는 약속을 함에 따라 신청사 유치를 노린 기초단체의 유치전이 치열하다. 대구시 신청사는 어느 장소를 가든 대구시 행정의 중심지라는 강점으로 그 주변지역의 발전을 급속하게 성장시킨다. 도시의 상징성을 내세우는 곳일 뿐만 아니라 주변 상가의 활성화, 부동산 가격 상승 등 유무형의 파급 효과가 커 기초단체 입장에서는 눈독을 들일만한 사업이라 할 수 있다.

현재 대구지역 4개 구군청(중구, 북구, 달서구, 달성군)이 신청사가 자신들의 지역으로 와야 한다는 주장을 펴면서 유치경쟁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지나친 과당 경쟁 탓으로 대구시 신청사 건립추진 공론화위원회(위원장 김태일)가 패널티(감점) 부과 등 제동을 걸었다. 하지만 기초자치단체의 유치 열기가 워낙 강해 과열 분위기가 쉽게 가라앉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유치전에 뛰어든 기초단체의 인근 구청들조차 자신들의 유불리를 따져 특정지역 유치에 힘을 보태는 움직임을 보여 유치경쟁이 자칫하면 지역별 대결 구도로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대구지역에서 가장 낙후됐다는 평가를 받는 서구청이 서구와 인접한 달서구 두류정수장 후보지를 지원하고 나섰다고 한다. 공무원 노조와 시의회도 서구지역 균형발전을 내세워 두류정수장이 최적지라는 주장이다. 동구는 혁신도시와 동대구 역세권 개발 등을 위해 옛 경북도청 이전터를 주장하고 있다. 수성구와 남구도 자신들의 발전에 유리한 입지를 고려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구시 신청사는 현재의 청사가 낡고 비좁아 업무의 효율성이 떨어져 오래 전부터 이전을 구상해 온 대구시의 숙원 과제다. 권 시장도 “현재의 청사가 비좁아 더이상 미룰 수 없는 대구의 과제가 됐다”고 밝히고 “새롭게 짓는 신청사는 대구의 역사와 문화, 전통을 아우르는 랜드마크로 건립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제는 과도한 유치 경쟁이 최적지에 대한 평가에 나쁜 결과를 초래할까 걱정이다. 과당경쟁으로 인해 본말이 뒤집어지는 결과가 나타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신청사 유치전이 과연 대구의 미래를 내다본 비전속에 제시되고 있는지 궁금하다. 입지선정 작업이라고 하지만 백년대계의 비전이 실현될 수 있는 입지 여건도 반드시 살펴 봐야한다. 대구시 공론화 위원회도 유치전을 벌이는 기초단체의 과당경쟁을 끄는데 급급한 인상을 주어서는 안 된다. 소신을 갖고 적극적으로 여론을 수렴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오는 25일 열리는 ‘신청사 성공추진 협약’이 대구의 백년대계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