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장소·형식 상관없이 4차 남북회담 추진”
문 대통령 “장소·형식 상관없이 4차 남북회담 추진”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4.15 20:35
  • 게재일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특사 언급은 없어 ‘신중’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 내용을 환영한다면서 북한의 여건이 되는대로 장소와 형식에 상관없이 제4차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대북특사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아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며 북한도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라며“북한의 여건이 되는대로 장소·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북이 마주 앉아 2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될 결실을 볼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 논의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며 “또한 북미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크게 환영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저하된 북미 협상 동력의 불씨를 되살린 것으로 평가되는 4·11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김 위원장이 추가 북미 정상회담 개최 용의를 밝힌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하면서 4차 남북정상회담 성사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