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협회 ‘제 63회 신문의날’ 표어 대상 선정
신문협회 ‘제 63회 신문의날’ 표어 대상 선정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9.03.20 20:28
  • 게재일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보며 배우네
나무도 숲도 읽어내는 안목’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김종구)·한국기자협회(회장 정규성)가 제63회 신문의 날 표어 대상에 ‘신문보며 배우네 나무도 숲도 읽어 내는 안목’(채승혜·64·제주시)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우수상에는 ‘착 펴면 척 보이는 세상, 다시 신문이다’(김현진·43·경기 시흥시)와 ‘급류를 타는 세상, 방향키 잡는 신문’(이주상·18·서울시)등 2편을 뽑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원과 상패가,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50만원과 상패가 각각 수여된다. 시상은 4월 4일 오후 4시 30분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리는 제63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에서 갖는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고세리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