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부대 한국인 근로자 공사 스크루에 끼여 숨져
미군부대 한국인 근로자 공사 스크루에 끼여 숨져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19.03.20 20:24
  • 게재일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2시 1분께 칠곡군 왜관읍 미군 부대 캠프 캐럴에서 공사를 하던 한국인 근로자 김모(66)씨가 스크루에 끼여 숨졌다.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폐수처리시설에서 작업 중이던 김씨가 지붕작업을 마치고 내려오던 중 떨어진 공구 주우려다 갑자기 설비가 작동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군부대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칠곡/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