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본부 꾸린 경북도, 본격 수습 나서
대책본부 꾸린 경북도, 본격 수습 나서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3.19 20:26
  • 게재일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 사고현장 찾아 점검
경북도가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 현장 근로자 사망 사고와 관련, 사고대책수습본부를 꾸리고 본격적인 사고 수습에 나섰다.

도는 사고 당일인 18일 저녁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현장에 사고수습대책본부를 꾸리고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주도급사인 GS건설(주), 근로자가 소속된 하도급사 상명건설(주), 인허가기관인 안동시, 감독기관인 한국환경공단 등 관계기관과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대책본부는 GS건설, 한국환경공단, 고용노동부 안동지청, 경북도, 안동시 관계자 등으로 구성했다. 이들은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안전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결 방안을 마련하는 동시에 사고 수습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안동지청, 산업안전보건공단 경북지역본부와 협업해 안전문제의 근본적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도 차원에서 유가족들이 장례 절차 등을 협의하는 데 도움을 줄 계획이다. 아울러 경북도는 유관기관과 협의해 사고수습을 위한 현장 조사 및 기술지원, 산재처리 협의, 재발 방지를 위한 현장조사, 보상관련 협의 등 사고수습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철우 경북지사는 19일 오전 경북북부권환경에너지종합타운 사고 대책수습본부를 방문해 관계기관과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사고 발생상황을 점검했다.

이 지사는 “현장 안전문제 해결을 위한 조치 등 조속한 사고 대책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