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농촌마을 재생 모델 활성화 의견 교환
군위군 농촌마을 재생 모델 활성화 의견 교환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3.19 20:25
  • 게재일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지사 ‘찾아가는 소통간담회’
삼국유사 테마파크 현장 방문
경상북도 이철우지사는 19일 삼국유사의 고장 군위군을 찾아가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먼저 군위읍 효령면 장군리 일대에 조성한 고지바위권역 종합정비사업 현장을 방문해 주민이 주도하는 농촌마을재생 모범 모델인 경북형 행복씨앗마을 조성 현장을 둘러봤다. 이 자리에서 마을 운영위원회 회원들과 농촌 공동체 기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성공 모델로 만들기 위한 주민들의 적극적 역할을 강조했다.

이어 8월 임시개장을 목표로 한창 준비 중에 있는 삼국유사 테마파크 조성 현장을 방문해 지금까지 추진 상황과 주요 시설물을 점검했다. 이 지사는 “민족의 정체성과 유구한 역사를 밝힌 삼국유사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삼국유사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군위군이 역사문화 휴양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군위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소통 간담회에는 이철우 도지사, 김영만 군위군수, 심칠 군위군의회 의장, 박창석 경상북도의회 의원, 군위군 기관·사회단체장과 주민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해 경북도정과 군위군정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과 삼국유사 세계기록유산 등재, 삼국유사 테마파크 활성화 등 군위군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