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수수께끼 선거제”- 심상정 “나경원이 미스터리”
나경원 “수수께끼 선거제”- 심상정 “나경원이 미스터리”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3.19 20:10
  • 게재일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제 개편안 놓고 이틀째 설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19일 여야 4당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둘러싸고 이틀째 공개설전을 펼쳤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야당이 야합해 급조한 명칭도 낯선 ‘50%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실체가 여의도 최대 수수께끼가 되고 있다”라며 “여의도 대표 정치 9단인 박지원 의원도 이해하지 못하는 선거제이며, 심지어 선거제 개편에 합의한 장본인들도 설명하지 못한다더라”고 포문을 열었다. 나 원대내표는 “더 문제는 ‘산식을 알려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민들은 산식을 알 필요 없다’는 취지로 답했는 데, 오만한 태도”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나 원내대표는 “산식이 아무리 복잡해도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선거제를 개편하겠다는 국회의원은 이를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국민이 알 필요도 없고 국민이 뽑을 필요도 없다는 ‘국민패싱 선거법’으로, 하다 하다 이제 국민까지 패싱 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심 위원장은)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지 ‘좁쌀정치’라고 한다”며 “선거제의 투명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좁쌀정치인가. 이것은 바로 국민을 좁쌀로 여기는 정치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몰아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자유한국당은 이런 오리무중 선거제가 아닌 10% 국회의원 숫자 감축, 비례대표제 폐지, 국민들이 쉽고 편하게 이해할 수 있는 선거제를 추진하겠다”면서 “어렵고 복잡한 선거제로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결국 좌파 장기독재를 실현시키겠다는 선거제 야합세력에 지금이라도 선거제 야합을 철회하고, 민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경고했다.

이는 전날 심 위원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나 원내대표를 향해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좁쌀정치를 해서 되겠는가”라고 비난한 점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이 나온 직후 심 위원장도 ‘법안설명 기자간담회’를 열고 즉각 반격에 나섰다.

심상정
심상정

심 위원장은 “오늘 아침 나 원내대표가 여야 4당의 합의안이 ‘여의도 최대 미스터리 법안’이라고 말씀하셨는데 참 세고 독한 말을 따라잡기가 힘들다”며 “나 원내대표야말로 미스터리다. 직접 서명한 여야 5당 합의사항과 180도 배치되는 (선거제 개혁) 법안을 내지 않았나”라고 응수했다.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야 5당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는 선거제 개혁 합의문에 서명한 점을 거론한 것이다.

심 위원장은 “나 원내대표는 제가 선거제도와 관련해 ‘국민이 알 필요 없다’고 말했다고 했는데 완전한 가짜뉴스며, 천부당만부당한 말씀”이라며 “국민은 선거제 개혁의 내용을 속속들이 아셔야 한다. 다만 제도에 따른 계산식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추후 나오면 설명해 드리겠다는 취지의 발언이 왜곡되고 호도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행 선거법은 30년 동안 기득권 양당이 입은 ‘맞춤형 패션’의 낡은 옷”이라며 “이제 ‘민심 맞춤형 패션’을 만들려고 하니 (한국당이) 모든 독한 말을 동원해 선거제 개혁을 좌초시키려는 것”이라고 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