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시범경기 첫 삼자범퇴
오승환, 시범경기 첫 삼자범퇴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3.19 20:07
  • 게재일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반 부진 딛고 3G 연속 무실점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이 시범경기 초반 부진을 딛고 3경기 연속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오승환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솔트리버필즈 앳 토킹스틱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팀이 6-3으로 앞선 8회초 구원 등판했다.

팀의 5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1이닝 동안 단 하나의 안타와 사사구 없이 삼진 2개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시범경기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낸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을 12.71에서 10.80으로 낮췄다.

첫 타자 필립 어빈을 1루수 앞 땅볼로 처리한 오승환은 후속 카일 파머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컷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이어 코너 조에게는 커브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유도하고 임무를 마쳤다.

오승환은 12구를 던졌다. 포심 패스트볼 최고 시속은 90.6마일(약 146㎞)을 찍었다.

오승환은 시범경기 첫 등판이었던 지난달 27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봉쇄했지만, 이후 3차례 등판에서는 모두 실점했다.

목 담 증세로 컨디션 관리에 애를 먹었다. 하지만 오승환은 목 상태가 호전되면서 점차 정상 페이스를 되찾고 있다.

오승환은 9회초 자이로 디아스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경기를 마쳤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