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 1천3곳 지하수 수질검사 시행
성주군, 1천3곳 지하수 수질검사 시행
  • 전병휴기자
  • 등록일 2019.03.12 19:44
  • 게재일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염 사전예방 체계적 관리
[성주] 성주군은 지하수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지하수 수질검사 대상시설 1천3개소에 정기수질검사 안내문을 일제히 발송하고 홍보에 집중하고 있다.

지하수는 한번 오염되면 본래 상태로의 복원이 매우 어렵거나 불가능해 사전예방 위주의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지하수법에는 생활용(음용·비음용), 공업용, 농·어업용 등 용도별 양수능력에 따라 수질검사 전문기관에서 정기적인 수질검사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음용수는 2년(1일 양수능력 30t 이상), 3년(1일 양수능력 30t 미만)마다, 생활용수(1일 양수능력 30t 이상)와 농업용수(1일 양수능력 100t 이상), 공업용수(1일 양수능력 30t 이상)의 경우 각각 3년마다 수질검사를 받아야 한다. 정기수질검사를 받지 않는 경우에는 지하수법 제39조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상하수도사업소 관계자는 “지하수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거나 수질 검사 방법을 몰라 수질검사를 받지 못하는 소유자가 없도록 홍보를 강화해 주민들이 깨끗한 지하수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병휴기자 kr5853@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