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격차 15년 만에 ‘최대’
소득격차 15년 만에 ‘최대’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9.02.21 20:08
  • 게재일 2019.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4분기 소득부문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
저소득층 소득 17.7% 줄고
고소득층은 10.4% 역대급 증가
2003년 통계 조사 이후
소득분배 상황 ‘사상 최악’

지난해 4분기 빈곤층 가구소득이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소득 상위 20%의 명목소득은 역대급 증가세를 이어가는 등 빈부격차가 심화하고 있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1분위 가계의 명목소득(2인 이상 가구)은 월평균 123만8천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7.7% 감소했다.

감소폭은 3분기(-7.0%)보다 대폭 확대돼 같은 분기 기준으로 2003년 통계집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크다.

특히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이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6.8% 감소해 43만500원에 그쳤다.

1분위 가구의 사업소득도 1년 전보다 8.6% 감소한 월 20만7천300원이었다.

차하위 계층인 소득 하위 20∼40%(2분위) 가계의 명목소득은 277만3천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8% 줄어들어 역시 3분기(-0.5%)보다 대폭 확대되면서 4분기 기준 통계집계 이후 최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중간 계층인 소득 상위 40∼60%(3분위) 가계의 소득은 1.8% 늘어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

이와 반대로 5분위 가계의 명목소득은 월평균 932만4천원으로 10.4% 늘며 통계집계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차상위 계층인 소득 상위 20∼40%(4분위) 가계의 명목소득은 4.8% 증가했고, 이는 2012년 4분기(5.1%) 이후 최대폭으로 늘어난 수치다.

상하위 가계의 소득 격차가 벌어지면서 소득분배 상황은 4분기 기준으로 소득분배지표 집계가 시작된 2003년 이후 가장 악화했다.

지난해 4분기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소득에서 세금이나 사회보장부담금 등 비소비지출을 제외하고 자유롭게 소비 지출할 수 있는 부분) 5분위 배율(전국 2인 이상 가구)은 5.47배로 전년(4.61배)보다 0.86 상승했다.

5분위 배율은 5분위 계층의 평균소득을 1분위의 평균소득으로 나눈 수치로, 클수록 소득분배가 불균등한 것으로 해석한다.

전년 동기와 비교한 소득 5분위 배율은 4분기 기준 2015년 4.37배를 저점으로 2016년 4.63배, 2017년 4.61배로 등락하다 이번에 상승폭이 커졌다.

한편, 전체 가계의 소득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4분기 전체 가구의 명목소득(2인 이상)은 월평균 460만6천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6% 늘었다.

증가율은 4분기 기준으로 2012년(5.4%) 이후 가장 높다.

명목소득이 늘면서 4분기 실질소득도 1년 전보다 1.8% 증가해 2017년 4분기 이후 5분기 연속 증가하고 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