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충청의원들 “4대강 보 철거 반대…조사평가 중단해야”
한국당 충청의원들 “4대강 보 철거 반대…조사평가 중단해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2.20 20:27
  • 게재일 2019.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충청지역 국회의원들은 20일 정부의 4대강 보(洑) 처리방안 결정을 앞두고 공주보 등의 철거 가능성이 제기된 것과 관련,“금강 유역 보를 포함한 4대강 보 철거시도에 반대하고, 지역주민과 농민이 배제된 4대강 조사평가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한다”고 말했다. 낙동강 수계에는 △낙단보 △구미보 △합천창녕보 △상주보 △강정고령보 △달성보 △창녕함안보 △칠곡보 등 8개 보가 있다.

정진석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 충청권 의원 14명은 이날 “환경부 산하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가 21일 회의를 열어 금강 유역의 보 존치 여부를 결정한다”며 “하지만 기획위 민간위원 대부분이 4대강 사업 반대론자라 보 철거는 기정사실화된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금강 수계 보들이 철거되면 예당저수지의 농업용수와 보령댐의 식수 공급이 차질을 빚어 금강 유역 주민들의 농업은 물론 일상생활조차 힘들어진다”며 “공주 지역을 비롯한 충청의 모든 농민과 지역 단체들이 보 철거 반대에 나섰고, 이들의 참여가 배제된 ‘보 해체’ 논의는 탁상공론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역민과 농민이 배제된 4대강 조사평가 즉각 중단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 지역주민과 농민의 참여를 통한 재구성 △ 4대강 조사평가 찬반토론 보장 △4대강 조사평가 결과 투명한 공개 등을 촉구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