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한국당 의원 3명 징계안 제출
여야 4당, 한국당 의원 3명 징계안 제출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2.12 20:14
  • 게재일 2019.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5·18 폄하’발언 파문이 크게 확산됨에 따라 정치권에 큰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선 데 이어 청와대도 폄하 발언 논란에 힘을 보태면서 한국당을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12일 국회사무처에 폄하 발언 당사자인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징계안을 냈다.

4당은 징계안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되는 대로 이들의 의원직 제명 절차에 착수할 방침이다.

아울러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날조·비방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특별법 개정안 공동 발의도 추진하는 등 입법 공조에도 나설 방침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